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문화재청, "AI 영상분석 드론" 도입!

'21년도부터 사적, 지진, 천연기념물 관찰 등 예방 안전

등록일 2020년04월23일 15시0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인공지능(이하 AI) 영상분석기술이 탑재된 드론이 문화재 현장에 내년부터 상시로 투입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이러한 AI 영상분석기술 탑재 드론을 활용한 문화재 안전관리 전략을 연말까지 마련하기로 했으며, 이 계획에 따라 내년부터 현장에 상용화시키기로 했다. 

지진이나 산사태 등 대규모 재난이 발생하면 사적과 천연기념물 보호구역 등 광범위한 지역의 문화재 피해는 신속하게 파악하기 힘들다.

또한 관리인력을 상시 배치하는 것도 현실적으로 쉽지 않아 이러한 어려움 해결을 위해 드론을 활용하는 방안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문화재청은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관련 전문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재난 안전 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는 드론기술의 현황을 파악해 문화재 현장 활용방안을 검토했다. 

그 결과, 평상시 예찰과 경계 활동에 의한 상시점검(모니터링) 등 예방·대비단계에서는 드론의 효용성이 상당할 것으로 판단해 문화재 현장 맞춤형 기술 개발 연구와 시범 구축을 연차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문화재청은 문화재 현장에 드론을 도입할 경우 자율순찰과 AI 영상분석을 통한 이상 현상 자동 알림, 무인순찰을 위한 드론 스테이션(드론자동충전설비장치) 설치, 실시간 다중영상 전송기술 등이 필요하다고 보고, 관련 성능 검토와 기술개발 과제를 발굴해 연말까지 중장기 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드론이 문화재 현장에서 사용화되면 산불, 태풍 등이 문화재에 접근할 때를 대비한 예찰 활동은 물론, 지진과 산사태 등 넓은 지역에서 피해가 발생할 시 문화재의 상황을 더욱더 빠르게 파악해 2차 피해 확대를 막을 수 있을 것이다.

문화재청은 정부 혁신 차원에서 4차 산업 시대에 부합하는 첨단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문화재 가치가 훼손되기 전에 예방단계에서부터 과학적이고 효율적인 문화재 안전관리 정책을 꾸준히 추진해 나아갈 계획이다.

 

출처 : 문화재청

현윤칠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문화/관광 드론 환경 핫이슈

UCC 뉴스

포토뉴스

드론여행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